트랜스지방이 가득한 미국의 오레오, 유지방이 들어간 스니커즈, 미국의 유전자 조작 옥수수와 감자로 만든 콘칩과 감자칩,각종 화학첨가물과 위험물질,위험한 세균,국경을 넘어 식탁을 위협한다.

중국산 분유에서 단백질 함량을 높이기 위해 사용된 멜라민,아이들이 먹고 있는 과자, 빵,초코릿 각종 유제품에 들어 있다.

멜라민은 가벼운 밥그릇과 수저, 쟁반, 국자, 무침 용기 등 부엌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화학제품의 성분이다. 그런 화학물질을 어떻게 우유에 넣을까. 단순히 멜라민 그릇을 쓰면 멜라민이 녹아나오는 것은 아닌가 걱정이 된다.

멜라민은 탄소와 수소, 질소가 결합한 안정된 화합물로 백색의 냄새 없는 가루다

멜라민과 같은 화학물질을 사용한 경우 2가지 문제가 있다

첫째는 단백질을 평가하는 물질 기준의 문제다. 단백질 함량은 질소 함량을 측정해서 파악한다. 이번 멜라민 파동은 이를 악용해 우유에 물을 타서 희석하고 부족한 단백질의 양을 화학물질의 질소 양으로 맞추는 과정에서 일어난 것이다. 전체 가공식품의 단백질 함량을 높이기 위해서 사용된다. 유해물질 확인보다 단백질 함량 파악이 더 중요하게 강조되는 세상에서 살고 있다. 우리 몸은 단백질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중요한 것은 멜라민 사건에서 보여주듯 식품의 안전성을 어떻게 학보할 것인가이다.

둘째는 문제의 원인을 쉽게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기가 막힐 노릇이다. 세계화 시대에 다국적 식품 재벌들이 식품 산업을 지배하며 만들어낸 '다국적 과자'에 문제가 생기면 그것을 파악하기는 어렵다. 가공 과정이 복잡해지고 세분화되면서 젖소에 멜라민 사료를 먹여 생긴 문제인지, 분유 조제 과정에 첨가한 것인지, 식품 첨가물 배합에 들어간 것인지 도무지 알수가 없다. 식품의 위협이 은폐되는 사회, 식품의 안전이 송두리째 흔들려도 원인을 찾을 수 없는 사회, 그것이 다국적 식품 재벌들이 불러들인 식품 세계화의 끝은 아니고 무엇인가?

 

 

 

 

 

 

 

이제 바뀌어야 합니다 !

 

 

Posted by 에무스 에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체크 셔츠+체크 셔츠 무늬 색상 타이

체크 셔츠를 입을 때 가장 무난한 방식이다. 체크무늬가 여러 색으로 구성돼 있으면 그 중 한 가지 색을 타이 색으로 고르거나 타이에도 무늬가 있을 경우 체크 셔츠와 공통분모가 있게 한다. V존이 한 색으로 정리되면서 깔끔하고 지적인 느낌을 준다.

 

 

연한 색 셔츠+셔츠보다 진한 색 타이

전문용어로 톤 온 톤 배색으로 연보라색 셔츠에 진보라색 타이를 매는 것처럼 진하기만 달리하는 것을 말한다. 세련되며 부드러운 남자 느낌이 난다. 타이를 처음 매어 보거나 색상 매치할 자신이 없는 사람은 이 방식으로 셔츠 색에 맞춰 타이를 사면 된다.

 

 

컬러 셔츠+셔츠와 보색인 타이

타이가 괭장히 두드러져 보이면서 몸 전체의 악센트가 된다. 다른 부위는 수수하게 입는 게 좋다.

 

 

진한 색 바지+바지와 같은 색 타이

청바지, 진한 색 치노 팬츠 등 진하고 차분한 색 바지와 타이를 맞추면 상하에 연결간이 생겨 기가 크고 날씬해 보인다. 셔츠는 단색이면 아무 색이라도 괜찮다.

 

 

흰 색 셔츠+흰 색 무늬가 들어간 타이

클래식 복식에 늘 사용되는 우아하고 고전적인 방법이다. 타이 안의 흰 색 무늬가 작으면 작을수록 점잖은 느낌이 된다.

 

 

재킷 혹은 조끼+같은 색 타이

V존이 강조되기 때문에 캐주얼웨어라도 남성적이고 점잖은 느낌이 된다. 비틀즈의 모즈 룩을 연상하자. 타이나 재킷 혹은 조끼에 무늬가 있으면 조금 느낌이 가벼워진다.

 

 

 

 

 

 

 

 

 

 

 

 

 

 

 

 

 

 

 

어디 보자....

 

 

 

 

 

 

 

 

'패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이 색상 매치하기 !  (0) 2015.01.06
기본적인 캐주얼 수트 고르기  (0) 2015.01.04
Posted by 에무스 에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무리 멋진 이성이라도 내가 감당하지 못해 늘 불편하다면 이미 나에게는 부담스러운 존재일 뿐이다. 나에게 맞는 이성을 찾아야 행복한 연애를 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나에게 맞는 습관, 음식, 생각들을 제대로 정리할 수 있다면 건강을 지키고 병을 예방할 수 있다.

 

병원에 오지 않는 80%의 예비 환자들에게는, 혈액검사에서 간수치가 높게 나왔으니 간 기능 저하라고 판단하는 의사보다 좋은 음식을 먹고 푹 자는데도 피로를 느낀다면 간 기능 저하일 수 있다고 조언해주는 의사가 더 절실할 수 있다.

 

 

멀리 내다보고 하나씩 하나씩 변화시켜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환자들이 제집 드나들듯 할 수 있을 만큼 병원이 가까워야 하고, 오늘 예약하면 내일 갈 수 있어야 하며 진료비도 저렴해야 한다.

대학교수에게 어느 초등학생의 문제가 뭔지 물으면 알아 듣지도 못할 이론적인 평가만 나열할 공산이 크다. 하지만 그 초등학교학생을 가장 잘 알고 관심이 많은 담임선생님께 물으면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해법을 제시해준다. 그러므로  가까우면서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그런 의료 문화가 생기는 것이 국민 건강에 무척 중요하다.

 

 

 

무조건 복잡한 이론과 지식으로 무장한 채 구구절절 설명을 늘어놓는 다는 거는 배려가 없는것이다. 혹시 메이어의 법칙을 알고 있는가? '일을 복잡하게 만드는 것은 간단한 일이지만, 간단하게 만드는 것은 복잡한 일이다'라는 것이다.

아직도 의사들 중에는 복잡하게 꾸미는 것이 일을 제대로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지식과 정보가 난무하는 오늘날에는 복잡하다는 것, 자체만으로 이미 경쟁력을 잃은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그런 의사에게 진단을  받고서는 환자가 스스로를 치료하는데 필요한 도움을 충분히 받지 못할 것이다.

 

 

 

 

 

 

 

 

내가 참아야지 ;;

Posted by 에무스 에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