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선발은 몇 가지 객관적 평가 기준을 갖춘 시험이나 서류심사와 면접을 통해 이루어진다. 인사권자들은 이런 지원자를 선발할 것이다. '경험이 풍부하다' '적극적이고 낙관적이다' 유머감각이 풍부하다' '성실하고 창의적이다' 얼핏 보기에 매우 이성적인 선택처럼 보인다. 객관적인 평가 점수를 근거로 하는 만큼 감정이 개입된 흔적을 찾아보기가 힘들다. 그런데 정말 그럴까?

 

기업의 인사권자는 왜 경험과 유머 감각이 풍부하며 성실하고 창의적인 지원자를 선택할까? 그 이유를 따져들어가 보면 결론은 하나로 수렵된다. 그런 사람이 좋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을 선택한다

 

이성적인 판단은 생각처럼 그리 주도적인 기능을 하지 못한다. 우리의 선택은 이성이 아니라 감정에 의해 좌우된다. 엄밀하게 말하면 객관적인 정보들은 감정적인 선태을 정당화시켜주는 보조 자료에 불과하다. 2002년 노벨 경제학상을 받은 사람은 대니얼 카너먼이라는 심리학자다. 카너먼은 인간의 행동이 이성에 지배를 받기보다는 감정에 의해 더 많은 영향을 받는다고 가정해 인간을 합리적인 존재로 보는 기존의 고전 경제학 이론에 정면으로 도전했다. 불확실한 조건에서의 판단과 의사결정에 대한 실험 연구를 통해 인간은 합리적으로 결정하는 존재가 아니라 감정에 쉽게 흔들리며 주먹구구식으로 판단 한다는 결론을 도출해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했다.

 

 

 

 

 

 

 

 

 

 

 

 

 

 

Posted by 에무스 에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