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멋진 이성이라도 내가 감당하지 못해 늘 불편하다면 이미 나에게는 부담스러운 존재일 뿐이다. 나에게 맞는 이성을 찾아야 행복한 연애를 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나에게 맞는 습관, 음식, 생각들을 제대로 정리할 수 있다면 건강을 지키고 병을 예방할 수 있다.

 

병원에 오지 않는 80%의 예비 환자들에게는, 혈액검사에서 간수치가 높게 나왔으니 간 기능 저하라고 판단하는 의사보다 좋은 음식을 먹고 푹 자는데도 피로를 느낀다면 간 기능 저하일 수 있다고 조언해주는 의사가 더 절실할 수 있다.

 

 

멀리 내다보고 하나씩 하나씩 변화시켜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환자들이 제집 드나들듯 할 수 있을 만큼 병원이 가까워야 하고, 오늘 예약하면 내일 갈 수 있어야 하며 진료비도 저렴해야 한다.

대학교수에게 어느 초등학생의 문제가 뭔지 물으면 알아 듣지도 못할 이론적인 평가만 나열할 공산이 크다. 하지만 그 초등학교학생을 가장 잘 알고 관심이 많은 담임선생님께 물으면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해법을 제시해준다. 그러므로  가까우면서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그런 의료 문화가 생기는 것이 국민 건강에 무척 중요하다.

 

 

 

무조건 복잡한 이론과 지식으로 무장한 채 구구절절 설명을 늘어놓는 다는 거는 배려가 없는것이다. 혹시 메이어의 법칙을 알고 있는가? '일을 복잡하게 만드는 것은 간단한 일이지만, 간단하게 만드는 것은 복잡한 일이다'라는 것이다.

아직도 의사들 중에는 복잡하게 꾸미는 것이 일을 제대로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지식과 정보가 난무하는 오늘날에는 복잡하다는 것, 자체만으로 이미 경쟁력을 잃은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그런 의사에게 진단을  받고서는 환자가 스스로를 치료하는데 필요한 도움을 충분히 받지 못할 것이다.

 

 

 

 

 

 

 

 

내가 참아야지 ;;

Posted by 에무스 에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